본문 바로가기


나도 한마디

home   >   소통&참여   >   나도 한마디

나도 한마디 글쓰기

웹에디터 시작 웹 에디터 끝
나도 한마디 목록
참나무1 교사들의 복지를 위해 휴게시간을 보장한다는 취지에는 찬성합니다. 그러나 휴게시간을 준다고 하여 아이들이 있는 가운데 선생님들께서 마음 편히 쉴 수 있을까요? 추가되는 시간만큼 초과근무수당으로 드리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. 07-12
해맑은 참새 휴게시간은 모든 어린이집이 같은 환경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데 두가 똑같이 시행해야 한다는 것은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. 교사의 건강권을 위해서 만든 법이라면 현장에 있는 교사들이 정말 필요한 것이 어떤 것인지 어떤 환경에서, 어떤 시간에 쉬고 싶은 지 이야기를 듣고 만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. 지금 시행하고 있는 휴게시간은 아이, 부모, 교사 모두가 불편한 법인 것 같습니다. 각 어린이집에 맞게 휴게시간을 보장할 수 있도록 수정해주시면 좋겠습니다. 07-12
8월의크리스마스 아이들을 우선한 법안 인지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보셨으면 합니다. 아이들과 교사가 모두 행복할 수 있게 조금 더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셨으면 합니다. 아이들과의 점심시간 다른 어느 시간보다 힘든 시간인데.. 이 시간이 근로인정 안 되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합니다. 현장에서는 아이들과 한 공간에 있으면서 쉼이 가능하지 않습니다!! 아이들이 엄마를 찾으면 '엄마 쉬는 시간이야'라고 얘기하기가 가능할까요? 어린이집에서는 부모대신 함께 하는 사람들이 교사입니다! 아이들의 하루 리듬이 안정되게 이어질 수 있도록 법 시행의 수정을 부탁드립니다!! 16:39 07-12
예린세린맘복숭아 초등학교 교사들은 점심시간을 근무시간으로 보는데.. 왜 어린이집 교사들은 근무시간으로 인정해주지 않는거죠? 불안해하는 아이들을 놔두고, 온전한 휴식시간을 갖는 것은, 현실적으로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. 현장의 목소리를 귀기울여주세요! 07-12
캔디 보육교사의 직업은 우리사회의 미래인 아이들을 돌보고 교육하는 일을 합니다. 출근부터 퇴근까지 아이들과 함께 지내며 기본생활교육과 더불어 물리적으로나 정서적으로나 안전한 공간속에서 아이들이 지낼 수 있도록 보육교사들은 모든 시간 긴장하며 돌보고 있습니다. 아이들과 함께 있는 시간은 강도 높은 근로시간이 되는거죠. 초등교사처럼 점심시간을 아이들의 기본생활교육으로 인정하고 8시간 근무를 인정하주어야합니다. 휴게시간은 각 어린이집의 상황에 맞게 사용할 수있는 방법을 열어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. 보육교사의 충전은 8시간 근무 후 퇴근이 될 수도 있고, 근무중 1시간 휴게시간 이용이 될수도 있는 거죠. 보육현장의 목소리를 귀기울여 듣고 보다 더 다듬어진 휴게시간 대책을 마련해주시길.... 07-12
밥풀 법 시행 이전에 현장의 목소리를 충분히 들어보고 대책 마련이 선행되었어야 합니다. 보육노동자에게도 휴게 시간은 반드시 필요하지만 중간휴게 시간을 가지려면 그에 대한 대체인력이 충분히 지원되어야 마땅하고 또 휴게시간을 가짐으로써 퇴근 뒤로 밀리는 불필요한 문서.기록업무를 줄이는 방안을 마련해둬야 합니다. 대책이 마련되어 보육노동자들이 진정으로 휴게시간을 활용할 수 있을 때까지 이 법 시행은 유예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. 07-12
두둥실o 8시간! 아이들과 신나게 놀고! 칼퇴 후 집가서 맘 편히 쉴래요! 07-12
놀이터 현실적으로 가능한 대안 제시가 먼저라고 생각합니다. 아이들과 함께 있는 공간을 상대로 "실험"해보지 않았으면 합니다. 누구를 위한 휴게시간인지 현장의 소리에 귀 기울여주었으면 합니다. 07-12
풍선. 교사들의 휴게시간을 보장하기 위해 지금보다 2배의 아이들을 교사 1명이 돌보도록(만 5세 기준 1:40까지) 이야기하고 있는 보건복지부의 대안은 교사들에게 아이들을 따뜻하게 돌보기는 커녕 학대를 강요하는 것처럼 들립니다. 40명의 아이들을 한 방에 둘만큼 넓은 공간도 없거니와, 인가조건에 있는 1인당 사용할 수 있는 공간도 깡그리 무시되는 이야기인데, 낮잠 시간이라고 아이들이 동시에 잠들고 깨어나지 않는다는 걸 모르지 않으실 거라고 생각합니다. 교사들의 쉴권리와 아이들의 돌봄받을 권리를 함께 지켜주세요. 07-12
아기천사 눈가리고 아웅식입니다. 현실에 맞는 대안을 마련해놓고 실행 계획을 세워야하지 않을까요? 지금도 교사들의 하루가 눈코뜰새 없이 돌아가고 있는데 그래도 아이들 놓칠세라 온 신경을 집중하여 보육하고 있는 실정에 교사가 돌아가면서 휴게 시간을 갖는다는게 참 비현실적이네요. 시간제 교사가 투입된다해도 아이들 정서적 생활이 안정적이지 않을것 같구 참 답답한 현실입니다. 07-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