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
공지사항

home   >   소통&참여   >   공지사항

공동육아와공동체교육 법인 새 식구로 온 오디를 소개합니다.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운영자 작성일19-05-14 16:40 조회498회

본문


안녕하세요, 

 

서울형 뉴딜일자리 시민사회 활동가 양성프로젝트로 

공동육아와공동체교육 홍보팀에서 일하게 된 오디입니다.

 

법인에 들어와서 근무한 지, 벌써 한 달이 되어가네요. 

깊은 공동육아의 역사에 비해 너무 짧은 시간이라 

잘 쫓아가려고 매일 열심히 배우고 적응하면서 일하고 있습니다. 

 

요새 뉴스나 SNS에서도 흔히 '공동육아'라는 단어를 보게 되는데요.

이렇게 되기까지는 법인, 부모님들, 선생님들, 어린이 모두의 노력으로

이루어냈다는 생각이 듭니다. (짝짝짝)

 

온 지 한 달밖에 되지 않은 새내기지만, 

 

법인이 공동육아 활동을 하시는 분들을 

주로 뒤에서 지원하고 교육하기 위해 힘쓰다보니 

역량의 120%를 끌어올려 일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

앞에 드러나거나 홍보가 되지 않는 것 같아

안타까운 마음이 들 때가 있어요.

 

다른 분들도 공감하시겠죠?

그리고 그런 홍보에 대한 필요 때문에 제가 법인에서 일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아요.

공동육아 활동에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참 감사함을 느끼고 있습니다!

 

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

'더불어 살아가는 삶'에 대한 가치를 알고

실천하는 공동육아의 모습을 보며

늘 감동입니다. 

 

이 감동을 많은 분들과 나누고 싶어요. 

 

저도 많이 부족하지만,

조금이라도 더 공동육아를 알리는 일에 힘쓰고

법인의 소식도 전달하려고 노력하겠습니다.

 

인사와 함께 앞으로 어떻게 홍보를 할 것인지 간단하게

카드뉴스로 만들어보았어요.

함께 공유하고, 함께 하시고 싶은 분들은 연락주세요! 

 

말이 길어졌네요. 하하하. 

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잘 부탁드립니다. 

 

오늘도 더불어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!

 

오디 올림. 

 

 

 

 

 

댓글목록

진달래.님의 댓글

진달래. 작성일

오디 반가워요~ 인사는 나눴지만 오디가 무슨 일을 하는지는 몰랐는데 이 곳에 들어와보니 알겠네요. 그리고 공동육아가 이렇게 많은 곳에서 홍보되고 있는 줄 몰랐어요. 안에서 사는 사람이니 그럴 수도 있지만, 그런 역할을 하는 사람들의 노고를 알지 못했다는 것에 미안함이 있네요. 이제부터 관심 갖고, 열심히 응원할께요~  

운영자님의 댓글

운영자 댓글의 댓글 작성일

안녕하세요, 진달래. 오디입니다. 저도 반가워요! 사실...공동육아는 한 사람이 이루어낸 것이 아니라 활동하는 법인, 부모님들, 선생님들, 어린이 모두가 함께  

각자의 터전에서 살아내면서 알리고 있는 거 아닐까 생각이 들어요. 저는 그걸 조금 더 사회로 끌어내는 역할을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. 그래서 이렇게 관심 갖고, 함께해주신다는 말씀이 정말 힘이 되요! 감사합니다.   

 

토마토님의 댓글

토마토 작성일

저 카드뉴스 포부대로 다 하실려면 혼자하시기 너무 힘드실텐데..그래도 든든하네요 응원합니다

운영자님의 댓글

운영자 댓글의 댓글 작성일

안녕하세요, 토마토. 오디입니다. 맞아요, 혼자서 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아요. 그래서 공동육아 홍보방향에 대해서 관심 있으신 분들과 함께 상의하면서 나아가려고해요. (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공동육아! 정신에 맞춰서요.) 관심있거나 추천해주실 분 있으면 꼭 알려주세요.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. 

연탄재님의 댓글

연탄재 작성일

안종수 (연탄재)
010-4016-1753
 

벌써 오래 전 일이 되어버렸네요.. 동탄 어느 회사에서 산업단지형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 기획 시 공동육아를 알게 되었고 일반회원 가입 후 오늘까지 연이 닿아 있습니다.

10살, 5살 남자사람 아빠 입니다. 재밌고 유익한 경험이 될 것 같아서 홍보작전 동참의사 남깁니다.
https://www.facebook.com/kkamangsoo 

운영자님의 댓글

운영자 작성일

안녕하세요,

공동육아 사무국 홍보팀 오디입니다. 

공동육아 홍보를 위한 모임을 가지려 했지만, 성원이 부족해 이번 모임은 어렵게 됐습니다.

다시 기획해 모임을 꾸려보겠습니다. 그 때 꼭 다시 신청해주세요!! 

감사합니다.